‘원더골’ 손흥민 푸스카스 상 후보 급부상

 

이미지중앙 8일 득점 후 기뻐하고 있는 손흥민. [사진=토트넘]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권지수 기자] 손흥민의 원더골이 연일 화제다. 손흥민은 지난 8일(한국시간)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인생골을 작성했다. 토트넘이 2-0으로 앞서가던 전반 32분, 손흥민은 토트넘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잡은 볼을 반대 진영까지 끌고 갔다. 당황한 번리 수비수들이 손흥민을 막기 위해 몰려들었지만 역부족이었다. 손흥민은 70여 m를 ‘폭풍 드리블’ 한 끝에 득점에 성공했다.

환상적인 이 골은 한국과 영국은 물론 전 세계 축구팬들의 찬사로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손흥민은 푸스카스 상 후보로 급부상했다.

푸스카스 상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한 시즌 동안 가장 뛰어난 골을 기록한 선수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국제대회나 A매치, 그리고 각국의 프로리그에서 나온 멋진 골을 대상으로 한다. 2009년 10월 20일 제정되었으며, 1950년대 헝가리의 레전드인 푸슈카시 페렌츠에서 이름을 빌려왔다.

상의 수여 기준은 슛거리, 팀플레이이, 개인기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 행운이나 상대 팀 실수로 인해 나온 골은 후보가 될 수 없으며, 페어플레이를 통해 기록한 골만이 후보에 들 수 있다.

이미지중앙 2019년 푸스카스 상을 수상한 다니엘 조리. [사진=FIFA]

‘초대 수상자’ 호날두, ‘7수생’ 메시

2009년 첫 푸스카스 상은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하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돌아갔다. 호날두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상대 팀 포르투에 환상적인 골을 기록했다. 호날두는 70%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푸스카스 상의 초대 수상자가 됐다.

이후 네이마르,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하메스 로드리게스, 올리비에 지루 등이 푸스카스 상을 수상했다. 수많은 월드클래스 선수들이 푸스카스 상을 수상했지만, ‘살아 있는 레전드’로 불리는 리오넬 메시는 이 상과 인연이 없었다. 가장 많이 후보에 들었지만 수상에는 실패한 것이다.

메시는 2010년 푸스카스 상 후보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이후 여섯 차례 푸스카스 상 후보에 들었지만, 번번이 수상에 실패했다. 지난 9월 메시는 또 한 번 푸스카스 상 후보에 올랐다. 후안 퀸테로(리버 플레이트), 다니엘 조리(데브레첸)와 함께 2019년 푸스카스 상을 놓고 경합했지만 수상의 영예는 헝가리리그에서 오버헤드킥 결승골을 기록한 조리에게 돌아갔다.

이미지중앙 슈팅하는 모하메드 살라, 살라는 2018년 푸스카스 상 수상으로 ‘역대 최악의 수상’이라는 오명을 얻었다. [사진=FIFA]

‘역대 최악’ 오명 살라의 골 그런가 하면 ‘역대 최악의 푸스카스 상’이라는 오명을 쓴 선수도 있다. 바로 모하메드 살라다. 살라는 지난 2017-2018 프리미어리그에서 열린 에버턴 전 득점으로 2018년 푸스카스 상을 수상했다. 살라의 골은 훌륭했지만 수상할 정도는 아니었다는 평이 따랐다. 여기에 후보에 올랐던 가레스 베일까지 “살라의 골은 멋졌지만, 상의 가치가 떨어졌다고 생각한다”는 인터뷰를 남기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2020년 9월, 손흥민의 ‘12번 터치와 12초 폭풍 드리블로 만들어낸 인생골’이 푸스카스 상을 받을 수 있을까? 올 시즌은 축구가 만들어내는 멋진 골들을 더 유심히 감상해야 할 이유가 생겼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