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젊은이에게 미래 일깨운 김우중

도이머이’ 개혁 정책에 가장 적극적으로 도움의 손길

1999년 이후 베트남에 주로 머물러

2009년 글로벌 청년 사업가 양성 프로그램의 첫 대상지로 베트남 선정

2015년 저서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의 베트남어 직역본 출간을 기념해 베트남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모습[베트남넷 화면 갈무리]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베트남의 인연은 1986년 베트남이 ‘도이머이’(개혁) 정책을 내놓을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김 전 회장은 야심찬 계획과 달리 뚜렷한 진전을 보지 못하는 베트남의 경제개혁을 위해 해외 대기업 총수로는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적극적으로 도움의 손을 내밀었다.

이를 통해 김 전 회장은 베트남에 탄탄한 기반을 만들었다. 김 전 회장이 1999년 10월 해외 도피 이후 2005년 6월 귀국할 때까지 인터폴에 수배된 상태임에도 상당 기간 베트남에 체류할 수 있었던데는 베트남 정부의 보호가 있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후 2008년 1월 특별사면된 뒤 김 전 회장은 다시 베트남으로 돌아가 지난해 하반기 건강악화로 귀국할 때까지 베트남 하노이 번찌 골프장에서 머물렀다. 번찌 골프장은 차남인 선용씨 소유로, 김 전 회장이 베트남 캐디들을 한국에 단기 연수를 보내 서비스 교육을 받게 하는 등 공을 들인 곳이다.

김 전 회장은 베트남 젊은이들에게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자신의 철학을 심어주기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했다.

번찌 골프장에 머물던 2009년 전직 대우인들이 대우세계경영연구회를 결성하고 대우정신을 잇는 ‘GYBM’(Global Young Business Manager·글로벌 청년 사업가 양성 사업) 프로그램을 만들자 첫 대상지로 베트남을 꼽았다. 한국 청년들의 해외 진출을 돕는 동시에 한국과 베트남의 가교 역할을 꾀한 것이다.

2015년 그의 저서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의 베트남어 직역본이 출판되자 베트남 대학생들을 만나 “베트남 학생들은 똑똑하고 창의적”이라며 “과거 세대의 업적에 안주하지 말고 스스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당시 한 현지 온라인 매체 베트남넷은 김 전 회장을 “한국을 경제발전 초창기에서 벗어나 글로벌 비즈니스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한 기업인”이라고 평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