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에서 태어난 전통주…‘토끼소주’ 한국 간다

신세계백화점 우리술방, 뉴욕 여행 인증 필수템 ‘토끼소주’ 소개

‘외국인이 만든 한국 전통소주’…뉴욕뿐 아니라 한국 2030에게도 인기

20191211000199_0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 미국인이 만든, 미국에서 빚은, 미국에서 판매하는 우리나라의 전통 소주 ‘토끼소주’가 한국에 온다.

토끼소주는 브랜든 힐(Brandon Hill)이 한국에서 영어강사를 하던 2011년, 전통 양조장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한국식 전통소주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뉴욕 여행 인증 술’로 유명하며, 뉴욕 내 100여 곳의 음식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첨가제, 인공 감미료 등을 넣지 않고 찹쌀을 발효하는 조선시대 전통 방식으로 만든 토끼소주는 부드러운 목넘김을 앞세워 소주 맛이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도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

토끼라는 이름과 라벨 디자인도 한국을 찾은 토끼해(2011년)를 기념하는 것에 더해 ‘달에 토끼가 산다’는 전통 설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실제 병 라벨에는 토끼 그림과 함께 ‘TOKKI(토끼)’라는 영문 이름이 적혀있어 토끼 설화가 낯선 현지인은 물론 새로움을 찾는 젊은 한국인 관광객들에게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19일 전통주 전문 매장 ‘우리술방’을 통해 업계 최초로 소개하는 토끼소주는 토끼소주 23도(375㎖), 토끼소주 돼지 에디션(375㎖) 두 종류다. 각각 120병, 60병 한정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연말을 맞아 이색 선물을 고민하는 고객들을 위해 특별한 전통주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우리 전통주를 고객들에게 더욱 많이 소개하며 업계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