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로 뜬 EBS, 당당맨·먹니의 폭행·성희롱·욕설 논란에 ‘곤욕’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펭귄 캐릭터 펭수로 상종가를 올리고 있는 EBS가 남성 출연자들의 여성 출연자에 대한 폭행·성희롱·욕설 의혹 등 잇단 구설에 휩싸이면서 곤혹스런 입장에 놓였다. 이에 EBS 측은 즉각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여파가 쉬 가라앉을지는 미지수다.

11일 온라인 공간에서는 EBS 1TV 어린이 예능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 출연 중인 ‘당당맨’ 최영수가 방송 중 버스터즈 채연을 때렸다는 의혹이 일었다.

전날 진행된 ‘보니하니’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당당맨 최영수가 자신을 붙잡는 하니 채연의 손길을 거칠게 뿌리치고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행동을 취한 것이 카메라에 그대로 잡혔다.

방송 이후 논란이 일자 EBS 측은 ‘보니하니’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출연자들이 친해서 발생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EBS 측은 “심한 장난 중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다”며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해당 유튜브 라이브 방송은 중단하기로 했다.

그러나 뒤이어 박동근 성희롱과 욕설 논란이 또 불거지자 해당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에는 문제를 일으킨 출연자의 하차와 EBS 공식 사과 요구 글로 도배를 이뤘으며,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게재됐다.

EBS도 비상 대책회의를 연 뒤 두 사건에 대한 공식 사과문을 내고 “모든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과정에 대한 전면 재검토, 프로그램 관계자 징계, 제작 시스템 정비 등을 통해 향후 유사 사항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 전반을 엄중히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후속 조치를 약속했다.

EBS는 우선 논란이 된 남성 출연자 2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해당 콘텐츠를 삭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