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명 집결’ 한국당 규탄대회 국회 아수라장…’침·따귀’ 폭행 주장도

한국당 16일 국회 계단앞서 ‘날치기’ 규탄

국회 봉쇄·교통 통제 등 사실상 마비 사태

19일까지 릴레이 규탄 대회 예정 ‘초긴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자유한국당이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연 제1차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는 지지자가 대거 몰리면서 사실상 아수라장이 됐다.

한국당은 오는 19일까지 각 지역 지지자를 총동원, 릴레이 규탄대회를 열 방침을 밝히면서 국회는 이날도 초긴장 상황이다.

한국당은 전날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의원과 당원, 지지자가 참여한 가운데 공수처 설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의 폐기를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수천명 이상이 참가했다는 게 한국당 측 설명이다.

한국당이 규탄대회를 연 오전 11시부터 참가자 일부는 태극기·성조기와 팻말 등을 들고 본청 각 출입문에 진을 쳤다. 국회사무처가 출입문을 차례대로 막으면서 국회는 사실상 봉쇄됐다. 이들은 결국 본청 정문 앞 계단과 잔디밭으로 모였다.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의 규탄사를 들으면서다.

황 대표는 “공수처가 들어오면 자유 민주주의가 무너진다”고 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놓고는 “갑자기 만들어서 더불어민주당이 군소 여당들, 말하자면 ‘똘마니’와 원 구성을 하고 이런저런 표를 얻어 160석, 180석 되고 이러면 이제 뭐가 될까”라고 했다. 지지자들 틈에서 “공산주의”란 말이 나오자 황 대표는 “그게 바로 독재”라고 강조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4+1(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를 향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국민들이 분노한다”, “2대 악법 날치기 반대” 등의 구호를 주창했다. 국회 진입이 막히자 정문과 후문 등에 진을 치고 앉아 함성을 질렀다. 경찰은 국회 주변에 경찰력과 버스들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했다. 이 때문에 일대 교통은 사실상 마비됐다.

한국당은 다만 참가자에게 무리한 국회 침입 등 불법 행위가 있어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이 재연될 것을 우려한 모습이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의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민주당과 정의당 등에선 극성 참가자로 인한 폭행이 있었다는 말이 나왔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본청에서 상임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나가던 중 집회 참가자들이 자신을 밀치는 바람에 안경이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당직자와 당원들 사이에서도 “한 청년 당원은 따귀를 맞았고 누군가는 머리채를 붙잡혔다”며 “이들은 당원에게 욕설을 장시간 퍼부었고 얼굴에 침을 뱉기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문 의장은 입장문을 통해 “특정 세력의 지지자가 국회를 유린하다시피 했다”며 “여야 정치인 모두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준비 중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같은 날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주최한 ‘새한국의 비전’ 토크콘서트 축사에서 “어느 나라 입법부에 시민들이 마음대로 와 이렇게 해도 괜찮은 건지 잘 모르겠다”며 비판적인 뜻을 보였다.

집회는 오후 7시께 해산됐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일부 참가자에 의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논평을 내놨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