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무역정책대화 10시간 만에 종료…“상호 이해 촉진 인식 공유”

8차 대화 ‘가까운 시일 내 서울 개최’ 합의

 

제7차 한일 수출관리 정책대화의 한국 수석대표인 이호현(오른쪽 두번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이 16일 오전 정책대화 장소인 일본 경제산업성 본관 17층 제1특별회의실에 자리를 잡고 앉아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우리나라와 일본은 16일 최근 상호간 통상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채 가까운 시일내 서울에서 추후 협상을 계속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도쿄(東京) 일본 경제산업성에서 열린 ‘제7차 한일 수출관리 정책 대화’ 종료 후 발표문을 통해 “양국은 수출관리제도 운용에 대해서 전문적 관점에서 상호 이해를 촉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양측은 현재 국제적 안보환경 하에서 앞으로도 각각 책임과 재량 하에 실효성 있는 수출관리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측은 양국 수출관리제도와 운용에 대해 다양한 개선상황을 업데이트하는 것을 포함해 앞으로도 현안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수출관리 정책대화와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갈 것을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양국은 제8차 수출관리 정책대화를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오전 10시 시작해 예정 시간(오후 5시)을 3시간 이상 넘긴 오후 8시 15분께까지 진행된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 이호현 산업부 무역정책국장, 일본 측에서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양국은 회의에서 ▷민감기술 통제 관련 현황과 도전 ▷양국 수출관리제도 및 운영 ▷향후 추진계획 등을 의제로 논의했다.

한편, 양국 수출통제관련 국장급 대화는 2016년 6월이후 3년6개월만에 재개다. 양국은 최악으로 치달은 갈등 상황을 이대로 계속 끌고 가는 것에 대한 부담스럽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가운데 오는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한일정상회담이전에 어떤 식으로든 돌파구 마련을 시도할 필요가 있다는 데 원론적으로 인식을 같이한 것으로 보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