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또 ‘통 큰 기부’…게임광고 출연료 전액 고교 쾌척

 

외식사업가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 [OSEN=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외식사업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연말을 맞아 또 한 번 ‘기부 산타클로스’로 변신했다.

19일 방송가에 따르면 백 대표는 넥슨 대규모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V4’ 광고 출연 수익금 전액을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예덕학원 산하 예산고등학교와 예산예화여자고등학교에 쾌척했다. 기부금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백 대표는 2012년 취임 이후부터 예덕학원 산하 학교들에 틈틈이 양질의 식자재를 기부하고 한 달에 두 번씩 개인 기부 형태로 학생들에게 특식을 제공해왔다. 재단차원에서 급식에 관여하는 게 금지돼 있기 때문이다.

이번 기부도 학생들에게 더 나은 교육 환경을 제공하려고 백 대표가 개인적으로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부금은 학교 측이 판단해 장학금, 교육 환경 개선 등에 쓰게 된다.

김남기 예산고 교장은 “백 이사장이 취임 당시 행복한 학교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며 두 가지를 이야기했다. 하나는 맛있는 급식, 또 하나는 교육 환경 개선이었다. 꾸준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남다른 게임 애호가로도 유명하다. 과거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를 함께 즐기던 길드 공대원 탱커가 취업 문제로 게임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자, 그를 자신의 회사 슈퍼바이저로 채용했던 일화로 유명하다.

앞서 백 대표는 ‘농심’, ‘좋은데이’ 등 광고수익금 전액을 가톨릭중앙의료원 생명존중기금으로 기부한 바 있다. 지난 5월엔 한 가족 부모의 날을 맞아 ‘보솜이’ 광고수익금을 저소득층 미혼모 가정 아동 양육과 치료비를 위해 대한사회복지회에 내놨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