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평창동 집 내놨다…“사람들에 너무 많이 알려져”

 

[MBC ‘무한도전’]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무한도전에서 공개된 적이 있었던 서태지·이은성 부부의 평창동 단독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서태지컴퍼니 관계자는 18일 “서태지의 이전 평창동 집이 사람들에 많이 알려지면서 이사를 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들의 집은 2014년 MBC ‘무한도전’에서 공개된 바 있다. 당시 서태지는 유재석과 박명수를 초대하고 지하 1층, 지상 2층의 단독주택을 소개했다.

당시 집을 찾은 박명수와 유재석은 넓은 마당과 깔끔한 인테리어에 “모델하우스 같다”며 감탄하기도 했다.

해당 단독주택은 2009년 서태지가 40억 원에 매입해 최시영 건축가가 2012년 준공했다.

지하 1층~지상 2층 대지면적 330평으로 시가 5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내부에는 6대가량의 차를 주차할 수 있는 차고가 있고, 넓은 수영장과 서태지가 음악 작업을 할 수 있는 스튜디오가 마련돼 있다.

소속사 측은 “서태지는 꾸준히 곡 작업을 하고 있다. 새 앨범을 작업 중인데 언제 나올지는 모르겠다. 공연이나 다른 프로모션도 앨범이 나올 때쯤 계획이 잡힐 것”이라고 근황에 대해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