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일본 꺾고 동아시아 챔피언십 3연속 우승

벤투호 ’3연승 무실점’으로 퍼펙트 우승

황인범이 일본을 상대로 결승골을 넣어 동아시아축구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했다.[연합=헤럴드경제]

벤투호가 황인범(밴쿠버)의 결승골을 앞세워 ‘숙적’ 일본을 무너뜨리고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3연패를 달성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 3차전에서 전반 28분 터진 황인범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1-0으로 이겼다.

이번 대회에서 ‘무실점 3연승’(승점 9)을 따낸 벤투호는 일본(2승 1패·승점 6)을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중국이 1승 2패(승점 3) 3위에 올랐고, 홍콩은 ‘무득점 3연패’로 꼴찌에 그쳤다.

한국은 2015년과 2017년 대회에 이어 3연패뿐만 아니라 통산 5번째(2003년·2008년·2015년·2017년·2019년) 정상에 오르며 역대 최다 우승을 이어갔다. 개최국이 우승한 것도 한국이 처음이다. 벤투 감독은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이후 처음으로 국제대회 우승을 하게 됐다.

일본과 최근 A매치에서 2연승을 거둔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도 42승 23무 14패로 앞서 나갔다.

벤투 감독은 일본을 상대로 이정협(부산)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발이 빠른 나상호(FC도쿄)와 김인성(울산)을 배치한 4-1-4-1 전술을 가동했다. 중원은 황인범과 손준호(전북)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고, 주세종(서울)이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좌우 풀백은 김진수(전북)와 김태환(울산)이 담당한 가운데 김영권(감바 오사카)과 김민재가 중앙 수비로 출격했다. 골키퍼는 김승규(울산)가 맡았다.

벤투 감독은 부임 이후 첫 한일전을 맞아 전술에 변화를 줬다. 빌드업 과정에서 중원을 생략하고 과감하게 최전방 뒷공간으로 빠른 패스를 뿌리는 직선적인 축구를 가동했다. 중원 압박이 좋은 일본의 강점을 약화하는 전술이었다.

황인범은 전반 28분 김진수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내준 패스를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터닝슛으로 일본의 골 그물을 흔들었다. 세트피스로만 득점했던 벤투호가 이번 대회에서 처음 터트린 필드골이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