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휴전이후 한국경제 65년…GDP 4만배, 1인소득 503배로 ‘껑충’

[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우리나라의 경제 규모는 지난 65년간 약 4만배 성장했고, 1인당 국민소득은 같은 기간 50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한국은행은 국민계정 통계의 기준년을 2010년에서 2015년으로 2차로 개편한 결과 명목 GDP(국내총생산) 및 1인당 GNI(국민총소득) 지표가 이처럼 변화했다고 19일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53년만 해도 한국의 명목 GDP 규모는 477억원이었다. 그러나 작년엔 1893조원으로 그 사이 규모가 3만9665배 확대됐다.

1인당 GNI(미달러 기준) 경우 1953년엔 67달러밖에 되지 않았지만, 2018년엔 3만3434달러로 503배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1인당 국민소득 증가에 대해 “1954~2018년중 미달러 기준 1인당 국민소득 증가(연평균 10.0%) 요인을 분해해 보면 실질소득 증가(6.9%포인트)와 물가 상승(10.0%포인트)에 크게 기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반면 환율은 같은 기간 5.4%포인트 떨어졌는데, 원화가치 하락이 감소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한은은 밝혔다.

1인당 GNI에서 정부와 기업의 소득분을 제외한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집계가 시작된 1975년엔 477달러였는데, 작년엔 1만8144달러로 43년간 약 38배 증가했다.

1인당 PGDI가 1인당 GNI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975년만 해도 77.9%에 달했으나 이후 하락세를 보이면 작년 기준 54.3%까지 떨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농림 어업 종사자 규모가 줄고 임금 근로자가 늘면 법인 소득이 증가함에 따라 1인당 PDGI 비율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지난 65년간 총저축률은 10%대에서 출발, 1988년엔 41.3%까지 빠르게 상승했다가 이후 낮아져 작년엔 35.8% 수준을 보이고 있다. 국내총투자율 역시 약 15%대에서 시작해 1991년 정점(41.2%)을 찍은 뒤 이후 기업들이 설비투자 증가세 둔화 등으로 2018년엔 31.4%를 기록했다.

65년간 생산구조의 변화를 보면 농림어업의 비중은 48.6%에서 2.0%로 크게 쪼그라든 반면, 제조업(7.9%→29.2%)과 서비스업(39.8%→60.7%)의 비중은 큰 폭 확대됐다.

국민소득통계는 특정 연도를 기준연도로 해 편제한다. 경제구조 변화 등을 반영하기 위해 일정 기간이 지나면 기준연도를 개편한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