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아니다” 유재석, ‘무도 성추문’연루설 선긋기

 

19일 개그맨 유재석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제기한 MBC TV ‘무한도전’출연 멤버의 성추문 연루와 관련한 루머에 대해 “난 아니다”라며 명확히 선을 그었다. [OSEN=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국민MC’ 유재석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이 MBC TV 예능 ‘무한도전’ 출연 연예인의 성 추문을 언급한 데 대해 “난 아니다”라고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유재석은 19일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실시간 검색어에 (내 이름이) 오르고 나한테 그 인물이 아니냐고 얘기하는 분이 많은데 순간 당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물론 나는 아니지만, 그걸 언급하는 것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그렇기 때문에 자리가 난 김에 말씀드린다”며 “늘 얘기하지만,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가세연은 전날 ‘충격 단독. 또 다른 연예인 성 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한 연예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과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이 여성은 자신을 “유흥업소에서 일한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성추행을 한 연예인이 “당시 ‘무한도전’에 나온 분”이라고 주장했다.

방송 출연자인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와 강용석 변호사는 “바른 생활 스타일의 연예인”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후 온라인 공간에서는 ‘무한도전’, ‘유재석’ 등 관련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