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3일 중국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연합=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오는 23일 중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회의에 앞서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나 정상회담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청와대가 발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할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오전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당일 오후 쓰촨(四川)성 청두(成都)로 이동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도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회담에서 한중관계 발전 및 교류 활성화 방안, 한반도 정세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와의 회담에서도 문 대통령은 한중 실질 협력 제고 방안과 한일중 3국 협력 틀 내에서의 한중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 간의 정상회담은 지난 6월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진행된 지 6개월여 만이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를 골자로 하는 결의안 초안을 내는 등 북한 문제에 목소리를 내고 있는 만큼 관련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말 시한’을 앞두고 미국을 상대로 도발을 나설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어서 문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회담에서 대북 메시지를 전달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 기간 동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도 정상회담을 나눌 계획이다. 전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아베 총리 측이 먼저 발표한 정상회담과 관련된 질문에 “아베 총리의 발언이 맞다”며 사실상 정상회의가 열릴 것임을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