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구글·아마존, 스마트홈 연동 위해 협력…‘적과의 동침’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애플과 구글, 아마존이 스마트홈 제품 연동을 위해 파트너십을 맺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애플과 구글, 아마존과 사물인터넷(IoT)용 통신 프로토콜 규격 연합체 지그비얼라이언스는 스마트홈 기기를 위한 개방형 통신 기준 개발을 위한 워킹그룹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업체는 다양한 스마트홈 기기와 모바일 앱, 클라우스 서비스끼리 서로 연결되게 하고, 기기인증을 위한 IP기반의 통신기술을 선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IT기업들은 인공지능(AI)이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 보안 카메라, 태블릿PC 등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 때문에 소비자는 제품을 고를 때 어떤 업체와 연동되는지 고민해야 하며 제조사 역시 자사 제품에 아마존과 애플, 구글 등 가운데 어느 것을 지원해야 하는지 결정해야 한다. 또 어떤 기기가 서로 호환되는지 확인해야만 했다.

CNBC는 “스마트홈 시장에서의 경쟁은 소비자는 물론 제품을 만드는 기업들에게 골칫거리만 안겨주고 있다”며 일정한 표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만약 이번 파트너십으로 기준이 통일되면 소비자와 제조사 모두 선택의 고민에서 해방되는 것은 물론 부품 중복 탑재의 낭비도 덜게 된다.

이들 업체는 “이번 프로젝트는 스마트홈 기기들이 보안이 튼튼하고 믿을 만하며 매끄럽게 서로 연결돼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공유된 믿음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블룸버그 통신은 “가정에서 더 많은 기기가 놓이는 것은 개인의 데이터가 기업에 더 많이 공유될 가능성을 높이며 그 중 일부는 느슨한 사생활 혹은 보안 기준을 갖고 있을 수 있다”면서 스마트홈 기기 표준화 작업이 사생활과 보완에 대한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스마트홈 기기 시장은 전년 대비 23.5% 늘어난 8억1500만 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되며 2023년에는 13억 9000만 달러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