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봉준호·송강호에 문화훈장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 회의실에서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하여 한국영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영화감독 봉준호와 영화배우 송강호에게 각각 은관문화훈장과 옥관문화훈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주연 배우에 각각 은관문화훈장과 옥관문화훈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영화진흥위원회가 운영하는 ‘한국영화아카데미’11기 출신이다. ‘살인의 추’,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에서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인정받으며 한국 영화 위상을 높였다는 평을 받아왔다.

송 씨도 ‘공동경비구역 JSA’, ‘살인의 추억’, ‘괴물’, ‘밀양’, ‘택시 운전사’ 등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가 인기를 끌며 관객 수 1억명을 돌파한 한국 최초의 배우에 올랐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두 영화인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며 앞으로도 계속 좋은 작품으로 세계 무대에서 활약해 달라고 격려했다.

봉 감독은 “20년간 작업해 온 감독으로서 평소와 같은 마음으로 담담하게 만든 ‘기생충’으로 훈장까지 받게 돼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며“평소처럼 담담하게, 늘 하던 대로 창작의 길을 한 발 한 발 걷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 씨는 훈장을 받는 것을 과분하게 생각한다며 “훌륭한 제작진들과 배우들을 대표해서 받는 것이기에 더욱 소중하고 감사히 받겠다”고 했다.

영화‘기생충’은 칸 영화제 수상과 국내 흥행에 이어 미국과 프랑스 등 해외에서도 흥행 중이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인정받았다는 평이 쏟아지며 내년 2월 열리는 아카데미상 외국어 부문 수상에 대한 기대도 높아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