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40만명이 받는 ‘최다 수술’은?

건보공단, ‘2018 주요수술 통계연보’ 분석 

백내장 수술 [생명을나누는사람들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은 백내장 수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치핵(치질), 일반척추, 제왕절개 수술 순이었다.

연령대로는 아동-편도절제술, 청소년-충수절제술, 청년-제왕절개수술, 중년-치핵수술, 장년 이상 고령층-백내장수술을 가장 많이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8년 주요수술 통계연보’ 분석 결과 국민 관심이 높은 33개 주요수술 건수로 보면 2018년 총 187만건으로, 2014년 171만건에서 4년간 연평균 2.3% 증가했다.

이 중 백내장 수술이 59만2191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치핵수술(17만9073건), 일반척추수술(17만6522건), 제왕절개수술(15만5227건), 충수절제술(8만2545건), 담낭절제술(7만8489건), 슬관절치환술(7만2769건), 스텐트삽입술(6만6421건) 순이었다.

2018년 33개 주요수술을 받은 환자 수로 보면 총 158만명이었다. 백내장수술 환자가 40만2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치핵수술(17만4000명), 일반척추수술(16만8000명) 등 순이었다.

[건강보험공단 제공]

인구 10만명당 수술환자도 백내장수술 환자가 765.6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왕절개수술(586.9명), 치핵수술(331.1명)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을 보면, 9세 이하는 편도절제술, 10대는 충수절제술, 20∼30대는 제왕절개수술, 40대는 치핵수술, 50대 이상은 백내장수술 등으로 차이를 보였다. 60대 이후부터는 백내장수술에 이어 일반 척추수술이나 슬관절치환술과 같은 근골격계 관련 수술이 많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의료기관 종별 수술 건수 점유율은 의원(36.0%), 종합병원(21.9%), 병원(21.5%), 상급종합병원(20.6%) 순이었다.

지난해 33개 주요수술의 진료비용(비급여 제외)은 5조8948억원이었다. 이 수술비는 2014년 4조1521억원 이후 연평균 9.2% 증가하고 있다.

건당 진료비가 높은 수술은 심장수술(3214만원), 관상동맥우회수술(2998만원), 뇌기저부수술(1713만원)이었다.

반대로 진료비가 낮은 수술은 치핵수술(102만원), 백내장수술(102만원), 편도절제술(119만원)이었다.

입원기간이 긴 수술은 슬관절치환술(21.2일), 고관절치환술(20.0일), 뇌기저부수술(19.6일) 등이었고, 짧은 수술은 백내장수술(1.2일), 정맥류결찰·제거수술(2.3일), 치핵수술(2.7일)로 조사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