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권 거론하는 민주당보다 무역 논하는 트럼프 선호”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앞줄 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내 인권 문제를 거론하는 민주당보다 무역에 집중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선호한다고 말했다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밝혔다.

18일(현지시간) 커들로 위원장은 CNBC방송에 시 주석이 지난달 중국을 방문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무역 문제가 아닌 인권이나 다른 이슈에 대해 이야기하는 민주당보다 트럼프 대통령을 선호한다는 것이다.

다만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시위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원하며 신장 위구르족 탄압에도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키신저 전 국무장관이 일주일 간 이어진 중국 방문 기간 동안 또 다른 거물 인사와 함께 시 주석을 두 번 만났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또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방중 후 미국에 돌아와 백악관을 찾았고 백악관에 시 주석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이는 즉각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