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체육인 경험 살려 스포츠계 혁신 위해 최선”

스포츠계 미투·성폭력 문제 해결 최우선

정부세종청사 첫 출근, 문체부 직원들 격려

 

최윤희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체육인으로서 경험을 살려 스포츠계의 미투와 성폭력 문제 해결 등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스포츠계를 혁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스포츠계 혁신과 관광산업 육성에 힘을 쏟겠다며 이같이 밝혔다.아울러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우리 선수들이 좋은 여건 속에서 선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차관은 또 “체육과 더불어 제2차관이 맡는 관광과 소통 업무도 너무나 중요하다”면서 “내년에 외래관광객 2000만 시대를 열고 대국민 소통을 활성화하는 데도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최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로 출근해 박양우 장관과 문체부 실·국장들과 상견례를 하고 직원들을 만나 격려했다.

최윤희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5동 문체부로 첫 출근해 박양우 장관을 비롯한 실·국장과 차담회를 갖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