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관광객 90% 급감…일본 대마도 주민들의 심정

 

쓰시마의 단체여행객 버스 주차장의 한산한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일제 강제징용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일본 쓰시마(對馬)섬을 찾는 한국 관광객이 10분의 1로 급격하게 줄면서 현지 주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나가시키현 서울사무소에 따르면 인구 3만명인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섬은 부산항에서 50㎞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한국인 관광객에게 인기가 많아 지난해 이 섬을 찾은 한국 관광객은 41만명으로 최근 10년간 10배 이상 늘었다.

그러나 올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국에서 불어닥친 ‘노 재팬’ 열풍으로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하기 시작해 무려 90%나 감소했다. 10년 전 수준으로 복귀한 셈이다.

쓰시마섬 토산물 가게의 한 직원은 “깨끗한 바다가 매력적이어서 여름에 한국인이 가족 단위로 많이 찾았다. 나라의 사정인지 모르겠지만, 단번에 한국 단체손님이 사라졌다”며 “기도하는 마음으로 (한일관계가) 좋아지길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근심을 토로했다.

나가사키현과 쓰시마시는 한국인 방문이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기는 당분간 힘들 것으로 보고 일본 관광객 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