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북미 대화 모멘텀 살리는게 중요”…시진핑 “한반도 평화 일관된 지지”

55분간 한중회담…北 비핵화 주요 의제 논의

시진핑 “한중 손잡으면 많은 일 해낼 수 있다”

문 대통령 “한중일 정상회의, 정례화가 중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청두)=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진전은 물론 북한 비핵화 문제를 주요 의제로 논의했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가를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55분간 한중회담을 통해 “북미간 대화 모멘텀을 살려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기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양 정상의 이번 회담은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한중 관계를 가늠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이은 6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1박2일의 짧은 일정속에서 중국·일본 정상과의 두 차례 양자 정상회담을 비롯해 한중일 정상회의 등 숨가쁜 외교전을 펼친다.

양 정상은 정상회담 및 오찬을 각각 갖고 양국간 교류 협력 증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한중 양국이 손을 잡으면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다”며 “이것은 나의 진심 어린 말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간 인적 소통을 통한 양자관계의 심화발전을 높이 평가한다”며 “특히 한반도 문제에 있어 양국 입장은 문 대통령 집권 이후 더 강화됐고 통하는 부분이 더 많아졌다”고 했다. 특히 “한반도 비핵화 실현 위한 양국의 공동 입장은 양국간 협력의 튼튼한 기초가 되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최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교착 상태 이른 데 대해 “한반도에 긴장 상황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중한은 북미가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게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 한반도의 평화에 일관된 지지를 보낸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 시 주석은 “협력하면 모두에게 이익이, 싸우면 모두에게 상처가 남는다”며 “충돌하지 않고 유연하게 대처해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양국 건설적 대화로 원만한 해결 이뤄지길 바란다”며 최근 1단계 무역 합의 이룬 데 대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양국간 스포츠 교류가 활발히 이뤄지길 희망했고, 시 주석은 “우리는 평창의 깃발을 이어나간다”면서 동계올림픽에서 양국간 교류 영역을 넓혀나가자고 당부했다.

양 정상은 미세먼지를 비롯한 환경 협력분야와 관련 “환경문제는 양국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에 직결된 문제”라고 뜻을 같이하며 양국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민 체감할 수 있는 실질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담에 2년 연속 개최를 높이 평가하며 “정례화가 중요하다. 내년에 한국에서 치뤄지는 만큼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는 동북아 공동번영에 큰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가급적 가까운 시일 내에 한국 방문을 해 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시 주석은 “초청에 감사한다”며 방한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 방한이 양국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고 양국 교류 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계기가 되도록 긴밀 협의하자고 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30분 예정된 시간 훌쩍 넘겨 55분간 진행됐고 이어진 업무오찬에서 양국 문화부터 한반도 평화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주제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