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방석 앉은 류현진..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 계약

cut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3일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계약 기간은 4년 총액 8,000만 달러(한화 약 930억 원)로 구체적인 내용을 전달했다. 류현진은 토론토와 계약 조건에 전 구단 트레이드 거부권을 포함했지만, ‘옵트 아웃’ 조항(일정한 조건을 채우면 기존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조항)은 제외시켰다.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한 류현진은 2013년 포스팅 시스템을 거쳐 메이저리그 LA 다저스로 팀을 옮겼다. 류현진은 7년 동안 다저스에서 통산 126경기에 출전해 54승 33패 1세이브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 2.98에 탈삼진은 665개다. 특히, 올 시즌 평균자책점 2.32로 리그 전체 1위를 기록한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에 올랐고 사이영상 투표에서 아시아선수 최초로 1위 표를 받았다.

류현진의 새로운 소속팀인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소속으로 현재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가운데 유일한 캐나다 팀이다. 지난 1992년과 1993년 월드시리즈 2연패를 달성했지만, 이후 27년 동안 우승 타이틀과는 거리가 멀었다. 토론토는 국내 팬들에게 지난 2017년 오승환의 소속팀으로 잘 알려졌다.

류현진의 몸값은 토론토 구단 역사상 3번째로 높은 계약이다. 지난 2006년 버논 웰스와 맺은 7년 총액 1억 2,600만 달러(약 1,460억원)와 2014년 러셀 마틴과 맺은 5년 총액 8,200만 달러(약 950억원)에 이은 세번째 고액 연봉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