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 폰 진동 울렸는데’…유령진동 증후군?

20191220000590_0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가 일상이 되면서 진동 알림이 실제로는 울리지 않았음에도 울린 것 같은 착각을 하는 경우가 잦아지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같은 착각이 정신건강의학계에서는 ‘유령진동증후군’이라는 이름이 붙을 정도로 매우 흔한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마치 평생 안경을 낀 사람이 실제로 안경을 잠시 벗고 있더라도 그 사실을 잊고 손을 뻗는 것과 비슷하다.

매체에 따르면 유령진동증후군에 시달리는 한 여성은 애플워치의 알림 기능을 정지해 놨지만 진동이 울리는 착각에서 헤어나오지를 못했다고 토로했다. 애플워치를 벗어놓으면 잠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지만 다시 차면 어김없이 알림이 울리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카네기멜론대의 재커리 립튼 교수는 이 같은 현상이 불안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스마트폰을 손에 쥐고 있어야 한다는 의무감에 사로잡혀 있다는 것이다. 또 가까운 곳에 스마트폰이 없다는데서 공포감을 느끼는 것도 유령진동증후군의 원인이다.

2017년 한 이란의 한 대학교에서는 400명의 의대생 가운데 절반 가량이 유령진동증후군을 경험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때문에 이를 고치려면 스마트워치는 벗어버리고 스마트폰은 되도록 멀리 두는 것을 습관화해야 한다고 의료과학계는 조언하고 있다.

퍼듀대의 미셸 드루인 심리학자는 “스마트 기기에서 떨어져 있는 시간이 길수록 잘못된 신호를 느끼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