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사장, ‘뉴스룸’ 앵커 그만둔다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JTBC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자사 간판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룸’ 앵커 자리에서 물러난다.

23일 JTBC에 따르면 손 사장은 이날 오후 사내 회의에서 “다음 달 2일 신년 토론까지만 진행하고 앵커 자리에서 물러나 대표이사직만 수행하기로 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3년 9월16일부터 진행을 맡아온 손 사장은 메인뉴스를 6년 4개월 동안 이끌어왔다.

JTBC는 “후임에는 서복현 기자가 낙점됐으며 2020년 1월 6월부터 주중 ‘뉴스룸’을 안나경 아나운서와 투톱 체제로 운영하며, 주말은 한민용 기자가 단독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