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373억달러 인니 최고 갑부가 허름한 식당서 ‘혼밥’하는 이유

 

허름한 식당서 ‘혼밥’하는 인니 최고 갑부 하르토노.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인도네시아에서 11년 연속 부자 1위에 오른 최고 갑부가 허름한 식당에서 ‘혼밥’(혼자 밥 먹는 것)하는 사진이 SNS에 퍼져 화제다.

주인공은 경제전문매체 포브스가 발표하는 ‘인도네시아 부자 50인’에서 11년 연속 1위에 오른 억만장자 하르토노다.

21일 콤파스 등 현지 복수 매체에 따르면 지난 19일 마이클 밤방 하르토노(80)가 자바섬 스마랑의 한 로컬 식당에서 맛있게 식사하는 사진이 트위터를 통해 순식간에 퍼졌다.

사진을 찍어 올린 이는 “인도네시아 최고 부자는 체면보다는 맛에 더 신경을 썼다”고 적었다.

중부 자바 출신 화교인 마이클 밤방 하르토노는 동생인 로버트 부디 하르토노와 함께 담배회사인 자룸(Djarum)과 담배 수익으로 BCA은행을 인수해 소유하고 있으며 이들 형제의 재산은 올해 기준 373억달러(한화 43조3000억원)에 달한다.

포브스가 발표한 이건희 삼성 회장의 올해 재산이 168억달러(19조5000억원)이며, 한국에서 100억달러 이상 재산 보유자는 이 회장 한 사람이다.

식당 주인은 몰려든 취재진에게 “하르토노는 우리 식당이 길에서 음식을 팔 때부터 찾아오던 단골손님”이라며 “그는 심지어 음식의 부족한 점에 대해 조언도 해줬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하르토노는 노점에서 음식을 사 먹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 참 소탈한 분”이라고 덧붙였다.

또 하르토노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첫 정식 종목이 된 브리지 카드게임 선수로 출전해 주목받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선수단의 최고령 선수로 출전한 그는 동메달을 딴 뒤 정부로 받은 포상금 1억5천만루피아(1250만원)를 브리지 육성 단체에 기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