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북한요인 참수작전” 보도에 “잘못된 보도…터무니없고 위험”

전날 한국 언론 “북한요인 참수작전” 미 국방부 공식 부인 “무책임한 보도”

공중낙하 등 훈련 장면 공개되자 파장 북한 성탄선물 대비 등 확대해석 경계

 

미군 특수전 대원들이 국내 모처에서 치누크 헬기 강하 훈련을 위해 헬기를 타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미국 국방부는 일부 한국 언론이 한미 특수부대의 연합훈련 영상에 대해 ‘북한군에 대한 가상 습격훈련’이라는 분석을 한 보도에 대해 “터무니없고 위험하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4일 전했다.

앞서 전날 일부 언론은 미국이 사실상 북한 요인에 대한 ‘참수작전’ 훈련을 공개하며 북한에 경고를 보낸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미 국방부 관계자는 23일(현지시간) 한국 군산 공군기지 등에서 지난 8∼11월 진행된 한미 연합훈련 영상을 지난 16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의도와 이후 삭제한 배경은 무엇인지 등에 대한 VOA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 관계자는 “미 국방부가 이런 훈련을 진행했다거나, 우리 디지털 플랫폼에 이런 종류의 영상이 있었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보도는 잘못됐을 뿐 아니라 무책임하고 매우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부 한국 언론은 미 국방부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 게재된 한국 특수전사령부와 주한미군의 근접전투 연합훈련 사진 및 영상 등을 근거로 미국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예고한 북한을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취지의 해석을 내놨다.

유튜브에 올라있는 영상에 대해서는 미 국방부가 게재했다가 내린 동영상의 일부라며, 한미 특전대원들이 가상의 북한군을 상대로 실내교전 상황을 훈련한 것이라고도 평가했다.

공개된 해당 훈련 사진과 동영상에서는 한미 특전사 대원들이 공중 낙하훈련을 하고, 대원들이 연막탄을 터뜨리며 건물로 진입하는 모습, ‘북한군 군복’을 입은 대항군과 교전하는 모습, 흰 옷을 입은 ‘요인’을 생포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미측이 이와 관련 한국 언론 보도를 공식 부인한 것은 통상적 훈련임을 강조하고, 확대 해석을 경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