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강제징용 문제 관련 후속 사안은 한국 책임”

한일정상회담서 문 대통령에 요구…”법적기반의 근본에 관한 문제” 주장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악수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한일 갈등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의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현지 시각)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징용 문제는) 법적 기반의 근본에 관한 문제다. 국가 차원에서 일한(한일) 관계를 건전하게 되돌릴 것을 요구한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NHK도 아베 총리가 징용 문제와 관련 한일청구권협정(1965년 체결)으로 해결이 끝났다며 한국 정부의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징용 배상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라며 한국 정부가 책임을 지고 시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아베 총리는 전날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출국하기 직전 기자들에게도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안 된다. 일한(한일) 청구권 협정은 국교 정상화의 전제로, 일한관계의 근본을 이루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구(舊)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를 포함해 일본의 생각을 확실히 전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