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대기방출 사실상 결론

이웃국·환경단체·현지 어민 등 거센 반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저장 탱크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켰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 처분 방법이 해양방출, 수증기방출 및 이들 두 가지를 병행하는 안 등 3가지로 좁혀져 후쿠시마 주변 지역 주민들과 한국 등 이웃나라가 반대하는 해양 방출이 단행되는 쪽으로 사실상 결론이 났다.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은 23일 오염수처리대책위원회 전문가 소위원회가 오염수 처분 방안으로 제시한 이들 3가지 안을 공개했다.

주무 부처인 경산성이 오염수 처분 방안을 찾기 위해 2016년 11월부터 13명으로 가동한 전문가 소위는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의 방출을 전제로 ▶물로 희석 시켜 바다로 내보내는 해양(태평양) 방출 ▶증발 시켜 대기로 내보내는 수증기 방출, 그리고 두 가지를 병행하는 제3안을 함께 제시했다.

소위는 전체 5가지 안 가운데 시멘트를 이용해 고형물로 만들어 지하에 매설하는 방안 등 나머지 3개 안의 경우 시행해 본 전례가 없어 기술적으로나 시간상으로 검토할 과제가 많다는 이유로 배제했다.

소위는 초안 보고서에서 실현 가능한 두 개의 안 중 해양방출은 일본 국내 원전에서 폭넓게 이루어지고 있다며 국가가 정한 기준치 이하로 희석해 바다에 흘리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환경단체 등은 정상적인 원전에서 나오는 오염수와 방사성 물질 누출 사고를 일으킨 현장에서 나온 오염수의 처리수는 똑같이 볼 수 없다며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우려를 나타내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어업을 영위하는 후쿠시마 주민들도 이미지가 나빠질 것을 걱정해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소위는 또 수증기 방출은 고온에서 증발 시켜 배기통을 이용해 상공으로 방출하기 때문에 대기중 방사능 오염도는 국가가 정한 기준치를 밑돌게 된다고 주장했다.

전문가 소위는 방출 시기와 기간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책임지고 결정해야 한다”고만 언급했다.

 

일본 정부는 전문가 소위가 오염수 처분 일정 등에 대해 최종 의견을 내면, 이를 토대로 기본방침을 정한 뒤 도쿄전력 주주들과 국민 의견을 듣는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이어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일본 정부가 마련한 최종 처분 방안을 승인하면 도쿄전력이 이행하게 된다.

현재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는 1000개 가까운 대형 탱크에 약 110만t의 오염수(처리수)가 저장돼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