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복원 아직 어렵다”… 한일정상회담 바라보는 언론 시각

갈등현안 대화로 해결엔 공감…아베 “일본기업 자산 현금화 피해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한중일 협력 20주년 행사가 열리는 중국 쓰촨성 청두 두보초당에 입장하고 있다. 두보초당은 당나라 시인 두보가 머무른 곳이다. [연합=헤럴드경제]

‘징용 및 수출규제 등 핵심 현안을 놓고 양측의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대한 일본 언론의 대체적인 평가다.

먼저 교도통신은 이날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둘러싼 한일 양측의 주장은 평행선을 걸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징용 관련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1965년에 체결한 한일청구권협정에 위배된다며 한국 측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문제 해결의 중요성에 이해를 표하면서도 새로운 제안은 하지 않았다.

수출규제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철회를 요구했지만, 아베 총리는 안전보장의 관점에서 규제를 강화한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아사히신문도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최대 현안인 징용공 문제는 서로의 입장을 말하는 것에 그쳐, 외교 당국 간 협의 지속을 확인했다고 타전했다. 아사히는 특히 아베 총리가 징용 소송 관련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되는 사태는 피해야 한다”고 문 대통령에게 호소했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다만 요미우리신문은 아베 총리와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징용 소송 문제의 조기 해결을 목표로 한다는 방침에는 견해가 일치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아베 총리가 징용 소송 관련 한국 측에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조기에 문제 해결을 도모하고 싶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