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양준일 “한국에 정착하고파…’슈가맨’ 스타일로 팬미팅”

JTBC '뉴스룸' 캡처 © 뉴스1

JTBC ‘뉴스룸’ 캡처 © 뉴스1

가수 양준일이 ‘뉴스룸’에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양준일은 25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를 만나 훈훈한 인사를 나눴다. 손석희는 그에게 “‘슈가맨’ 잘 봤다. 감동적인 시간이었다”고 말했고, 양준일은 “감사하다”고 답했다.

양준일은 “지난 20일 새벽 한국에 도착했다”고 밝히며, 이번에는 아무 문제 없이 잘 들어올 수 있었다면서 웃었다.

그는 ‘슈가맨’ 방송 당시 미국에 있었다고 했다. 방송 이후에는 손님들의 눈빛이 달라졌다고 털어놨다. 양준일은 “너무나 신기한 게 같은 손님들을 서빙하는데 바라보는 눈빛, 태도가 너무 바뀌었다. ‘그런 가수인지 몰랐고 스타인지 몰랐다’ 하시더라. 제가 서빙하는 것 자체를 영광이라 표현해 주셔서 어색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서울에서도 많은 이들이 그를 알아봤다고. 양준일은 “사실 저는 놀랐다. 몇 분이 아니라 거의 모든 분들이 알아보더라. 택시를 탔는데 기사님도 알아보고 사인을 부탁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써니 누나’도 언급했다. 지난 ‘슈가맨’ 출연 당시에는 서빙 일을 빼줬던 써니 누나가 이번에는 ‘다시 안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했다는 것.

양준일은 “써니 누나가 ‘한국에서 잘 돼서 내가 한국에 가서 널 만났으면 좋겠다’ 하더라”며 “조금 급하게 들어오느라 아무것도 정리를 못했다. 정리하러 한번 들어가긴 해야 한다”고 털어놨다. “한국에 와서 정착하고 싶다는 그런 마음이냐”는 손석희의 질문에 양준일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양준일은 엄청난 인기를 얻는 것에 대해 “매일이 꿈같다. 한국 오는 비행기에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는 방송이 나왔을 때 저랑 아내가 박수를 쳤다. 너무 기뻐서”라고 말했다.

팬클럽에서 ‘지하철 옥외 광고판’을 선물해줬다는 말에 양준일은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제 옛날 모습이 나오고, 1991년에 데뷔했고 2019년에 다시 데뷔를 하는 의미로 ’91.19′라는 게 들어갔다. 저를 환영한다는 의미로 광고를 올려 주셨다”고 설명했다.

국내 팬미팅 일정도 밝혔다. 양준일은 “팬미팅은 31일에 한다”면서 “오후 4시, 8시 쇼가 두 번 있다. 기본적인 틀은 ‘슈가맨’ 스타일로 저와 대화하고 노래도 하는 거다. 저한테는 첫 대규모 팬미팅이다. 모든 사람들이 알고 박수쳐 주는 팬미팅이라 기대도 되고 모든 팬들이 제 진실한 모습을 봤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양준일은 음원 발표, 뮤지컬 출연 등 쏟아지는 제안에 대해 “시간이 되면 다 하고, 여러분이 저를 원하는 동안 다 하고 싶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서울=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