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웬디, 리허설중 무대서 떨어져 중상

SBS 가요대전 생방송 앞두고…손목·골반 골절상

 

리허설 중 중상을 입은 레드벨벳 웬디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 메인보컬인 웬디(본명 손승완·24)가 SBS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를 앞두고 리허설 도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중상을 입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5일 레드벨벳 공식 SNS에 “웬디가 SBS 가요대전 개인 무대 리허설 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다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검사를 받았으며, 얼굴 부위 부상 및 오른쪽 골반과 손목 골절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웬디는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은 뒤 추가 정밀 검사를 기다리고 있으며 아티스트의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BS 측도 공식 입장을 내고 팬과 시청자에게 사과했다.

SBS는 “레드벨벳이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되어 팬 여러분 및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레드벨벳 웬디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향후 SBS는 출연진 안전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레드벨벳은 이날 오후 6시께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SBS 가요대전 무대에서 최근 낸 신곡 ‘사이코’(Psycho)를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이 사고로 레드벨벳은 해당 행사에 불참하게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