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신체검사·계약 마무리’ 위해 성탄절 토론토행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입단한 투수 류현진이 입단식 및 메디컬 테스트를 위해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캐나다로 출국하고 있다. 오른쪽은 아내 배지현씨(뉴스1)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입단한 투수 류현진이 입단식 및 메디컬 테스트를 위해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캐나다로 출국하고 있다. 오른쪽은 아내 배지현씨(뉴스1)

류현진(32·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성탄절에 토론토로 떠났다. 메디컬테스트와 계약 마무리를 위해서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오전 아내 배지현씨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토론토행 비행기에 올랐다. 아버지 류재천씨, 어머니 박승순씨도 출국장을 찾아 아들 부부를 배웅했다.

인터뷰 없이 조용한 출국이었다. 출국장에는 취재진이 모이기도 했지만 류현진은 인터뷰를 고사했다. 아직 계약이 확정된 상태가 아니란 것이 그 이유다.

2019시즌,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기록하며 FA 시장에 나온 류현진은 토론토와 4년 총액 8000만달러(약 931억원)에 계약을 앞두고 있다. 양측이 계약에 합의한 가운데 메디컬테스트라는 마지막 관문이 남았다.

몸상태에 큰 이상이 없어 무난히 계약에 이를 전망. 그러나 류현진은 공식 절차를 모두 밟은 뒤 기자회견을 개최할 계획이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 측은 “계약이 마무리 된 후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고 설명했다.

계약이 완료되면 한국인 메이저리그 도전사에도 새로운 페이지가 열린다. 류현진의 4년 8000만달러는 2002년 박찬호가 텍사스 레인저스와 맺은 5년 총액 6500만달러를 계약 총액과 평균 연봉에서 모두 뛰어 넘은 역대 한국인 투수 최고액이다.

야수를 포함해도 2013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와 맺었던 7년 총액 1억3000만달러에 이어 2위. 평균 연봉으로 따지면 2000만달러로 추신수(1857만달러)를 넘어 1위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