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여자축구 “도쿄올림픽 포기”…남북 맞대결도 무산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북한 여자축구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내년 2월 제주도에서 예정됐던 남북 여자축구 맞대결도 무산됐다.

지난 10월 아시아축구연맹(AFC)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AFC 하우스에서 진행한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추첨 결과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북한, 베트남, 미얀마와 A조에 편성됐다. B조에는 호주, 중국, 태국, 대만이 묶였다.

아시아에 배정된 여자축구 올림픽 출전권은 3장(개최국 일본 포함)으로 최종예선 각 조 1, 2위 팀이 플레이오프(2020년 3월 6일·11일)에서 맞붙어 최종 2개 팀이 일본과 함께 올림픽 본선에 나선다.

최종예선 A조 경기는 2020년 2월 3~9일까지 제주도에서 펼쳐진다.

이런 가운데 한국과 북한이 같은 조에 편성돼 내년 2월 9일 최종예선 A조 마지막 경기에서 사실상 조 1, 2위를 결정하는 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북한이 갑작스럽게 최종예선 출전을 포기하면서 베트남, 미얀마보다 전력이 앞서는 한국이 조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커졌다.

아직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아보지 못한 한국 여자축구는 북한의 불참으로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의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됐다.

북한이 빠진 베트남은 축제 분위기다. ‘하노이모이’는 “북한의 불참으로 베트남의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얀마는 꺾기 어려운 팀이 아니다”며 베트남의 최소 2위 확보를 자신했다.

북한 여자축구는 최근에 부산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도 일방적으로 불참을 통보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10월 평양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도 갑작스러운 무관중 경기 진행, 생중계 거부 등 막무가내 행정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