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구속 26일 결정… 결과따라 윤석열-조국 한측 치명상 불가피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조국 전 장관 구속 여부 내일 결정

검찰 “감찰 중단 결정은 직권남용” vs 조국 “법적 책임은 없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구속 여부가 26일 밤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조 전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시절 유재수(55·구속기소)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직권남용)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23일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따라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조 전 장관 가운데 한측이 치명상을 입는 것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법원, 26일 밤늦게 구속 결정 전망=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6일 오전 10시 30분 조 전 장관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구속 여부는 26일 밤늦게 또는 27일 새벽이 돼서야 결과가 나올 개연성도 열려있다.

앞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달 16일과 18일 조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한 뒤, 23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전 장관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중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을 받은 2017년 8∼11월에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었다.

검찰은 구속영장에서 조 전 장관이 비리 내용을 알고도 수사기관에 이첩하지 않고 감찰을 중단한 점, 유 전 부시장의 사표를 받는 선에서 사안을 마무리해 금융위의 자체 감찰·징계 권한을 방해한 점 등 두 가지를 직권남용 범죄사실로 거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과 친분이 있던 여권 인사들이 조 전 장관에게 감찰을 중단해 달라며 ‘구명 청탁’을 한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7일 “(감찰 중단의) 정무적 최종 책임은 나에게 있다”며 자신이 알고 기억하는 내용을 검찰에서 충실하게 진술했다고 변호인단을 통해 밝혔다. 다만 당시 감찰 조사에서 파악할 수 있었던 유 전 부시장의 비위는 경미했으며, 그가 감찰에 협조하지 않는 상황에서 강제수사권이 없는 민정수석실이 감찰을 지속할 수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찰 중단 결정이 ‘범죄’라고 보는 검찰과 ‘법적 책임은 없다’고 맞서는 조 전 장관 측 입장이 팽팽한 만큼 치열한 법리 다툼이 예상된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당시 조 전 장관의 감찰 중단 결정이 범죄행위에 해당한다는 검찰 주장이 어느 정도 소명되는 셈이다. 이후에는 유 전 부시장 구명을 조 전 장관에게 청탁했다는 의심을 받는 여권이나 청와대 주요 인사를 상대로 검찰 수사가 본격 확대될 전망이다.

유재수 관련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사전구속영장 신청으로 영장실질심사를 앞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면회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기각시 ‘윤석열’ 치명상 불가피= 반면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검찰은 청와대 압수수색 등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했음에도 혐의 소명에 실패했다는 비판에 직면할 공산이 크다. 조 전 장관 사퇴와 함께 불거졌던 윤석열 거취 문제로까지 비화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보임된 직후인 2017년 8월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에 대한 감찰을 시작했으나 3개월여만에 이를 중단했다.

감찰이 시작되자 유 전 부시장은 병가를 냈다가 2018년 3월 금융위에 사의를 표했다. 금융위는 청와대로부터 감찰 사실을 통보받았음에도 자체 조사 등 별다른 후속조치를 취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한 달 뒤 그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수석전문위원(1급)으로 추천했다. 유 전 부시장은 국회를 거쳐 지난해 7월 부산시 부시장으로 거듭 ‘영전’했다.

검찰은 지난 13일 금융위원회 재직 시기를 전후해 금융업체 대표 등 4명으로부터 총 4950만원 상당의 금품 등을 수수하고, 제재 감면 효과가 있는 금융위원회 표창장을 관련 기업들이 받도록 해주는 등 부정행위를 한 혐의로 유 전 부시장을 구속기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