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해 베트남 외국투자 등록 1위…79억2천만달러

 

하노이 시내 전경 [연합=헤럴드경제]

올해 베트남에 투자하겠다고 등록한 외국 자본 가운데 한국 자본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베트남 투자계획부(MPI)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0일까지 베트남에 투자하겠다고 등록한 외국 자본은 380억2000만달러(약 44조2550억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 증가한 것이다.

등록된 외국 자본 총액은 신규 직접 투자와 기존 투자 확대, 주식 매수 자본 등을 포함한다.

이 가운데 한국은 79억2000만달러(약 9조2180억원)로 전체의 20.8%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이어 홍콩 78억7000만달러(약 9조1600억원), 싱가포르 45억달러(약 5조2300억원) 순이었다.

투자 분야는 제조, 가공업이 전체의 64.6%로 1위를 차지했고, 부동산이 10.2%로 뒤를 이었다.

또 베트남은 올해 해외직접투자(FDI) 203억8000만달러(약 23조7200억원)를 받아 지난해보다 6.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