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이청아의 재발견, 깊어진 연기 스펙트럼..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이청아가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추가했다.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 / 연출 이정림)가 24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 가운데 VIP 전담팀 과장 ‘이현아’역으로 과감한 연기 변주를 선보인 이청아가 이번 작품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또 하나의 인생캐릭터를 추가했다.

이청아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프로페셔널로 중무장한 전담팀 1등 트렌드세터 ‘이현아’ 역으로 분해 전작들과 180도 다른 모습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한층 더 넓고 깊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였다.

팀 내 에이스답게 일사천리로 일을 처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커리어우먼의 면모는 물론, 당당하고 멋짐으로 중무장해 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걸크러쉬 매력으로 인생캐릭터 추가했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이뿐 아니라 이청아는 복잡다난한 감정을 가진 캐릭터의 서사에 집중시키고 극 전체를 이끌어가는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섬세하고 절제된 감정 연기를 펼쳐 몰입도를 높였고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하는 사이다 열연뿐 아니라 정준원과의 설레는 러브라인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는 등 하드캐리 열연으로 독보적인 활약상을 펼쳤다.

또한 이청아는 함께 출연했던 배우들과의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를 선보여 극에 재미를 더하기도 했다. 나정선 역의 장나라와는 친구로서 동료로서 감정적인 교류가 많았던 사이로 그들의 찐우정(진짜 우정)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이 많았다.

곽선영(송미나 역)과 표예진(온유리 역)에게는 일을 함에 있어서 본보기가 되어주는 좋은 상사, 그리고 이진희(강지영 역)와의 티키타카까지 독보적인 여여케미는 물론 이상윤(박성준 역)과는 대학교 선후배부터 직장 선후배까지의 호흡, 천방지축 신입신재하(마상우 역)의 엉뚱한 언행도 케어해주는 츤데레 매력까지 특급 케미장인의 면모를 보였다.

마지막 회까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이청아의 탁월했던 캐릭터 연기는 드라마 ‘VIP’가 흥행 가도를 달릴 수 있도록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이번 작품을 통해 다시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입증한 이청아의 다음 행보가 기대되는 바다. 최한승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