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불법집회 주도 혐의’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 신청

집시법 위반, 특수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의 총괄대표인 전광훈 목사가 12일 오전 집시법(집회와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경찰이 광화문 불법집회 주도 혐의를 받는 전광훈 목사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10월 3일 광화문에서 있었던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의 대규모 집회 과정에서 일어난 불법 사태와 관련해 전광훈 목사와 당시 집회에 참여한 2명에 대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특수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 목사는 당시 서울 광화문 근처에서 열린 집회에서 참가자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도록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집회에서 기물 파손과 경찰관 폭행 등 여러 요소를 종합해 집시법 위반, 특수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전 목사는 경찰의 4차례 소환 통보에도 불응하다 체포 영장 신청이 검토되자 지난 12일 5번째 요구 만에 경찰에 출석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