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증시 올해 17조 달러 증가…미국 IT섹터가 주도”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올해 세계 주식시장 시가총액이 17조 달러(약2경원) 늘었다고 미국 CNBC방송이 도이체방크 자료를 인용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올해 초 70조 달러였던 세계 증시 시총은 85조 달러를 넘어 90조 달러에 육박한다.

증시 활황은 전세계 중앙은행의 완화적 통화정책 덕분이라고 CNBC는 설명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은 올해 기준금리를 3차례 인하하며 미국 증시 상승을 도왔다. 유럽중앙은행(ECB)은 마이너스금리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연말 정치적 불확실성 해소도 증시 상승에 도움이 됐다. 미국과 중국은 1단계 무역합의에 이르렀다. 영국에서는 보리스 존슨 총리의 보수당이 조기총선에서 압승하면서 브렉시트 가능성을 높였다.

CNBC는 특히 미국 S&P500 지수가 올해 20% 이상 오르는 등 미국 증시의 선전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애플 주가는 80%가량 오르고 페이스북도 57% 상승하는 등 IT공룡들이 승승장구한 한해였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