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당구, 유럽 꺾는데도 한국-베트남 찰떡 호흡 통했다

한국이 기선 제압하면, 베트남이 파죽지세 이어

야스퍼스, 자네티, 타스데미르 거물 줄줄이 패퇴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아시아팀은 단합이 정말 잘 돼서 이길 수 있었다”

아시아연합 당구팀이 대륙간 대항전에서 유럽팀을 꺾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조재호 아시아팀 주장은 올 크리스마스 직전, 서울 송파구 호텔하비오에서 폐막한 ‘2019 이베스트투자증권 (아시아-유럽) 컨티넨털컵’에서 우승한 뒤 아시아의 단합이 승리의 비결임을 강조했다.

아시아연합팀은 아시아 투톱인 한국과 베트남 두 나라 대표선수로만 구성됐고, 유럽팀은 네덜란드, 벨기에, 이탈리아, 터키, 프랑스, 스페인의 강자들로 짜여졌다.

한국-베트남 간 우정이 관광, 문화, 산업, 외교, 축구, 웰빙 등 전방위적 확장되는 가운데, 당구 대륙간 대회에서도 두나라 연합팀이 아시아대표로 나서 찰떡 팀워크를 과시하며, 유럽 최강 6개국연합팀으로 짜여진 유럽대표팀에 대승을 거뒀다.

세계랭킹을 단순히 합산하면 유럽은 56, 아시아는 115로, 객관적인 전력상, 4대천왕을 보유한 유럽이 한 수 위였다.

지난해 프랑스에서 열린 1회 대회에선 유럽이 아시아팀을 600 대 483으로 누르고 우승했지만, 올해엔 한국-베트남 사돈나라끼리의 찰떡 궁합이 큰 시너지를 내면서 600 대 451 대승으로 설욕했다.

아시아는 한국5명, 베트남 3명으로 구성됐다. 김행직(3위), 트란 퀴엣 치엔(8위), 조재호(세계 12위), 조명우(14위), 응우옌 꾸억 응우옌(16위), 허정한(18위), 최성원(19위) 응고 딘 나이(25위)가 대표로 선발됐다.

유럽팀은 딕 야스퍼스(네덜란드, 1위), 에디 멕스(벨기에, 2위), 마르코 자네티(이탈리아, 4위), 제레미 뷰리(프랑스, 5위), 타이푼 타스데미르(터키, 7위), 세미 사이그너(터키, 9위), 무랏 나시 초클루(터키, 11위), 다니엘 산체스(스페인, 17위) 등 개개인의 면면을 보면 모든 대회 단골 우승후보들로 짜여졌다.

한국이 기선을 잡아주면, 베트남이 여세를 몰았다. 아시아팀이 400 대 292로 앞선 가운데 시작된 마지막 날 경기에서 아시아팀 에이스 김행직은 멕스에 25 대 23 역전승을 거두었고, 그 상승세는 두 번째 경기 트란 퀴엣 치엔(베트남)이 말만 들어도 큐를 저릴 만한 야스퍼스를 25 대 7로 완파하는 파죽지세로 이어갔다. 이어 응고 딘 나이(베트남)도 세계4위 자네티를 25 대 22로 눌렀다.

주장 조재호도 타스데미르에 25 대 15로 승리하며 대승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아시아팀 프로필 [대한당구연맹 홈페이지]

조재호는 “유럽팀은 (패색이 짙어지자) 그래도 지난해 아시아팀이 기록한 점수(483점)는 넘자고 안간힘을 써봤지만 못 넘었다”는 촌평을 내놨다.

한국-베트남의 단합이 객관적인 세계랭킹을 비웃기라도 하듯 빛을 발했고, 1~2회 대회 점수 합산에서도 아시아가 유럽에 우위를 점하는 성과로 나타난 것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