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고 재밌는 예능 ‘맛남의 광장’, 백종원과 김희철 케미도 관전포인트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전국 농·어민들의 든든한 후원자로 자리 잡고 있는 ‘맛남의 광장’은 지난 방송에서 판매가 부진한 한우 비선호 부위와 태풍 피해로 걱정이 가득한 사과 농가들의 사연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또 한 번 움직였다. 또한 지난 19일 방송 말미에는 장사 중이던 휴게소에 사과 박스를 든 의문의 손님이 등장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26일 방송에는 전북 장수 특산물 살리기에 나선 백종원이 사과 농가를 방문할 예정이다. 장수의 대표 특산물인 사과는 올해 연달아 찾아온 태풍으로 인해 홍로 사과 출하시기를 놓치고 공급과잉까지 맞물리며 시름을 앓고 있는 상황. 백종원은 사과 농민의 고충을 듣고 안타까워하며 장수 사과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다. 과연 백종원은 장수 사과로 또 한 번 특산물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장사 준비 도중 판매 메뉴가 아님에도 엄청난 호응을 이끌어낸 요리가 등장했다. 그 정체는 바로 ‘사태 수육’이다. 가격이 저렴함에도 불구, 구이용에 비해 소비가 적은 한우 사태를 활용해 백종원이 수육을 만든 것. 여기에 ‘장수 사과즙’을 추가한 양념장을 곁들여 감칠맛을 더했다. 장수 한우와 사과의 완벽한 콜라보로 탄생한 사태 수육은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오후 장사에서는 한우와 사과를 사용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간식 메뉴를 판매했다. 사과조림을 빵 사이에 넣어 튀긴 ‘맛남 멘보사과’와 패티 대신 우목심을 볶아 넣은 ‘맛남 한우 불고기버거’까지, 손님들은 장수 한우와 사과의 색다른 변신에 연이어 호평을 전했다.

이후 둘씩 나누어 요리를 맡은 멤버들 사이에는 이상기류(?)가 발생했다. 사과 요리 담당 양세형, 김동준은 장사가 익숙해졌는지 장수 사과까지 홍보하는 여유를 보였고, 김동준의 꽃미소까지 더해져 손님들은 사과 메뉴에 더욱 열광했다. 이를 보고 위기의식을 느낀 한우 요리 담당 백종원은 김희철에게 무한 잔소리 폭격을 날렸다. 이에 김희철은 오히려 백종원 탓을 하며 대담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과연 순조롭던 ‘맛남의 광장’에 내부 분열이 찾아오는 것일지, 그 이야기는 26일(목) 밤 10시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