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정찰기·초계기 한반도 또 출동…북한 SLBM 도발징후 파악에 주력

한미연합 해상초계기 훈련이 실시되고 있다.[사진=해군]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미군의 한반도 상공 정찰 활동이 크리스마스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 미군은 정찰기와 초계기 등을 한반도에 지속 투입하며 북한의 전략무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징후 탐색에 주력하고 있다.

27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해군 해상초계기 P-3C가 전날 밤 11시께 남한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대잠수함 작전을 벌이는 P-3C가 한반도에 투입된 것은 북한의 SLBM 발사 징후를 포착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미 공군 코브라볼(RC-135S) 2대의 동해 상공 비행이 포착됐다. 2대가 교대로 동해 상공을 비행하며 대북감시 임무를 수행한 것이다.

RC-135S는 최첨단 전자광학장비로 원거리에서 탄도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할 수 있는 정찰기다. 이번 출격은 초계기와 함께 SLBM 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도 전날 한반도 3만1000피트(9.4㎞) 상공에서 포착됐다.

통합 감시 및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E-8C는 고도 9∼12㎞ 상공에서 북한의 미사일 기지,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번 비행하면 9∼11시간가량 체공할 수 있고, 항속거리는 9270㎞에 이른다.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리벳 조인트(RC-135W),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 RQ-4 글로벌호크, 코브라볼(RC-135S) 등 미 정찰기 총 5대가 동시에 한반도와 동해 상공으로 출동했다.

미군 정찰기는 작전 중 위치식별장치를 끄지 않고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북측에 미군의 활동을 생생히 공개하고 있는 것이다. 통상 미군 군용기가 군사작전을 수행할 때는 위치식별장치를 끈다.

그러나 최근 계속 위치식별장치를 켜두는 것은 미군의 작전활동을 통해 대북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