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가을겨울·빛과소금, 고(故) 전태관 1주기 맞춰 33년 만에 새 앨범 발표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이 33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했다. ‘한국이 사랑한 드러머’로 불렸던 고(故) 전태관의 1주기에 맞춰 발매됐다.

27일 정오 공개된 ‘봄여름가을겨울 Re:union(리유니언) 빛과 소금’ 앨범은 1986년 고(故) 김현식의 밴드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악 인생을 시작한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이 다시 의기투합해 완성한 앨범이다.

‘동창회’라는 의미의 ‘리유니언(Re:union)’ 앨범에는 함께 출발선을 밟고 달리기 시작했던 세 사람이 긴 시간이 흐른 뒤 다시 한자리에 모여 자축하는 의미를 담았다.

총 다섯 곡이 수록된 앨범에는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 세 사람이 각자 쓴 세 개의 신곡과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의 명곡을 다시 녹음한 두 개의 리메이크까지 총 다섯 트랙이 수록됐다.

[봄여름가을겨울 제공]

김종진이 작사 작곡한 타이틀곡 ‘동창회’, 장기호의 ‘난 언제나 널’, 박성식의 ‘행복해야 해요’와 리메이크 된 ‘보고 싶은 친구’ ‘오래된 친구’까지 총 다섯 곡은 완성도 높은 팝 사운드의 들려준다

특히 이번 앨범은 30년 전 아날로그 레코딩과 가장 최신식의 디지털 녹음 방식을 정교하게 배합해 완성됐다. 세 사람은 자신들이 직접 경험한 아날로그 방식의 녹음을 그대로 재현, 그 시절의 사운드가 품고 있던 고유의 정서를 고스란히 환기시키는 새로운 시도를 선보였다.

봄여름가을겨울 측은 “어덜트 컨템포러리(Adult contemporary) 장르의 본질과 정수가 담긴 앨범이다”라며 “‘동시대 어른들을 위한 음악’이 아닌 ‘우리 시대 어른들이 만든 음악’으로 이는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이 걸어온 지난 33년의 시간을 함께 걸어왔던 리스너들에게 바치는 최고의 찬사이자 선물”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