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판폰’ 필리핀 강타…최소 36명 사망·실종

 

25일(현지시간) 필리핀 중부 레이테 섬의 오르모크에서 주민들이 태풍 ‘판폰’으로 파손된 주택 옆에 서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필리핀 중부를 강타한 태풍 ‘판폰’으로 최소 36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27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순간 최대 풍속이 시속 200㎞에 육박하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판폰이 지난 24일부터 26일 사이 작은 섬들이 모여 있는 필리핀 중부 비사야 지역을 관통했다.

이로 인해 홍수와 산사태, 주택 붕괴, 정전 등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특히 일로일로주 등지에서 최소 24명이 목숨을 잃고 12명이 실종됐다. 통신이 두절된 채 도로가 끊긴 지역도 있어 피해자는 더 늘어날 예정이다.

한국인이 많이 찾는 관광지인 보라카이 섬에서도 상당수 주택과 리조트 건물 일부가 파손됐다. 또 5만80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항공기 결항과 함께 선박 운항이 전면 금지되는 바람에 2만 명이 넘는 승객이 한때 항구에 발이 묶였다.

판폰은 27일 필리핀 북서부 수비크만에서 서쪽으로 335㎞ 떨어진 남중국해에서 순간 최대 시속 150㎞의 강한 바람을 유지한 채 베트남을 향해 북서진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