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두테르테, ‘정적’ 옹호 미국에 비자로 으름장

리마 법사위원장 기소 관련자 제재 조치에 맞대응

제재 발의한 미국 상원의원 2명 입국 불허

20191007000228_0

필리핀이 레일라 데 리마 상원의원 기소 관련자의 입국을 금지시킨 미국에 대한 보복 조치로 미 상원의원 2명의 입국을 불허하는 한편 미국민의 비자 절차를 강화할 수 있다고 대통령궁이 27일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데 리마 사건 관련 필리핀 공직자들의 입국이 불허된다면 미국민의 비자 취득에 요건을 달겠다고 말했다.

필리핀 상원 법사위원장인 데 리마 의원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추진하는 마약과의 전쟁을 비롯한 비인권적 정책들을 강력 비판하다 2017년 뇌물혐의로 기소돼 정치적 보복 논란을 부른 당사자이다.

앞서 미국 하원은 데 리마 사건 관련자 제재안을 담은 2020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필리핀은 일단 이 법안을 발의한 리처드 더빈, 패트릭 레히 두 미국 상원의원의 필리핀 입국을 금지시켰다.

살바도르 파넬로 대통령 대변인은 이날 정규 기자회견에서 “주권국가인 우리 일에 계속 간섭한다면 가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파넬로 대변인은 “데 리마 의원의 경우 (정치적) 박해의 문제가 아니라 사법적 문제”라고 덧붙였다.

현재 필리핀은 미국민에 대해 30일간의 무비자 방문을 허용하고 있다. 정부 기록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9개월간 필리핀을 방문한 미국인수는 79만2000명으로 전체 외국방문객의 13% 가까이 차지한다.

미국은 필리핀의 최대 우방이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은 미국의 ‘위선적인 태도’에 대한 경멸감을 감추지 않아 외교적 갈등을 빚기도 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