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 학생들, 성희롱 논란 교수 발언에 ‘온라인 설문조사’로 맞대응

 

동덕여대 전경.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동덕여대 일부 교수들이 성(性) 인지 감수성이 결여됐다는 문제 제기가 잇따르면서 학생들이 재학생과 졸업생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30일 동덕여대 학내 단체들에 따르면 이 학교 중앙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와 성인권위원회는 지난 27일부터 학내 교수·강사의 혐오 표현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달 교내에서 교수들의 부적절 발언을 고발하는 대자보가 잇달아 게시된 데 따른 조치다.

비대위와 성인권위는 “교수·강사의 인권 감수성 부족으로 인한 피해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음을 인지했다”며 “관련 사건 해결과 사전 예방을 위한 기초자료 구축을 위해 설문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는 여성 혐오, 인종 차별, 장애 혐오 등 학생들이 경험한 교수·강사의 혐오 표현 사례를 파악하고, 학교에 전할 요구사항 등의 항목이 담겼다.

동덕여대에서는 지난달 말 한 남성 교수의 발언이 여성 혐오 성격을 띤다며 규탄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대자보에는 A교수가 올해 강의 도중 “여러분이 나이가 들면 시집을 가지 않겠냐. 애를 좀 낳아라. 나는 출산율이 너무도 걱정된다”, “하얀 와이셔츠 입은 오빠들 만나야지. 오빠들 만나러 가려고 수업 빠져도 돼” 등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대자보 작성자는 “찬란한 미래를 꿈꾸며 입학할 후배들에게 당신 같은 교수를 물려줄 수 없어 펜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들은 변화하는 세상에서 낙오되고 있다”며 “꼭 페미니즘을 배워 당신의 ‘교수다움을 되찾길 바란다”고 했다.

이튿날 게시된 다른 대자보에서는 또 다른 B교수가 “왜 강의자료를 다들 안보나. 야동(야한 동영상)을 올려줘야지 보나”라는 성희롱성 발언과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학생들은 이들 대자보 주위에 포스트잇을 붙이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1125혐오표현해방’ 해시태그를 단 글을 올려 의견과 경험을 공유했다. 학내 단체나 개인의 연대 대자보도 이어졌다.

일부 남성 교수는 학생들의 대자보에 대응했지만 오히려 논란은 커졌다. A교수는 반박 대자보를 통해 자신이 인구 감소로 인한 잠재성장률 하락을 설명하면서 출산의 중요성을 강조했을 뿐이며, ‘오빠’ 언급은 사정이 있어도 수업에 아예 결석하지는 말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에 학생들은 “반성 없는 당신을 규탄한다”는 항의 포스트잇 부착으로 맞받았다.

또 다른 남성 교수는 강의 도중 학생들의 대자보 내용을 두고 “남교수는 여대에서 죄인이지 뭐”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학생들의 반발을 샀다.

성인권위 등은 “지난해 문예창작학과 교수의 강제추행 등 사건으로 인권을 보장하라는 구성원의 요구가 커졌지만 학교는 피해자 보호와 문제 해결에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며 “학교본부와 모든 교수·강사는 남성중심적 사회의 차별을 답습했던 동덕여대의 현 상황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