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서 2020년형 사운드 바 10종 공개

LG전자가 2020년형 사운드 바 신제품을 선보인다. 신제품은 현장감 있는 입체음향, 사용 편의성, AI기능 등을 두루 강화했다. 사진은 사운드 바 신제품이 TV와 함께 방 안에 설치된 모습. [제공=LG전자]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LG전자가 입체음향과 인공지능(AI)까지 갖춘 사운드 바 신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LG전자는 2020년형 사운드 바 신제품 라인업을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신제품은 총 10종이다.

LG전자는 기존에는 주로 프리미엄 제품에 탑재했던 입체 음향시스템 ‘돌비애트모스(Dolby ATMOS)’, ‘DTS:X’ 등과 명품 오디오업체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 음향기술을 중가 제품까지 확대 적용했다. LG 사운드 바 가운데 이 기술들을 적용한 제품은 기존 라인업에 비해 두 배 늘어났다.

대표 제품(모델명: SN11RG)은 ▷입체음향을 내는 ‘서라운드 스피커’ ▷중저음을 내는 ‘우퍼 스피커’ ▷소리를 천장으로 쏴주는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 등으로 구성돼 총 7.1.4채널을 지원한다. 무선으로 작동하는 후면 업파이어링 스피커 두 개를 기본 탑재했다. 최대 출력은 770와트(W)다.

신제품은 사용자의 간단한 조작만으로 설치 환경을 인식하고 최적의 소리를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스피커에서 나온 소리가 벽에 부딪혀 반사돼 돌아오는 것을 파악해 공간 구조에 따라 고객이 최적의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소리를 보정하는 식이다.

특히 신제품은 ‘돌비애트모스’, ‘DTS:X’와 같은 입체음향도 손실없이 재생하는 ‘eARC(Enhanced Audio Return Channel)’를 탑재했다.

신제품은 구글의 인공지능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해 AI 스피커 기능도 선보인다.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음악을 재생하고 곡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스케줄 확인이나 연동하는 집 안 기기를 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일체감 있는 디자인도 강점이다. TV 아래쪽에 사운드 바를 설치하면 하나의 제품인 듯한 느낌을 준다.

 

박형우 LG전자 HE사업본부 AV사업담당 상무는 “명품 사운드는 물론이고 사용 편의성을 크게 강화한 신제품을 앞세워 프리미엄 사운드 바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