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팬, 백혈병어린이재단에 1,013만원 기부해 ‘훈훈한 연말’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방탄소년단 멤버 지민 팬들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1,013만원 기부해 추운 겨울을 훈훈하게 하며 선한 영향력을 실천했다.

방탄소년단 지민의 팬 클럽모임 ‘ALL FOR JIMIN’(최애돌 서포트팀)에서 방탄소년단 지민 자작곡 ‘약속 1주년 기념’으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1,013만원을 기부했다.

기부와 함께 “천사같은 아이들의 행복하고 따뜻한 봄날을 응원해요”는 메세지로 소아암 치료비에 쓰일 것을 희망하며 선한 영향력을 실천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지난 27일 오전에 SNS 공식계정에 이와 같은 사실을 기부증서와 함께 게재했다.

지민의 솔로 자작곡 ‘약속’은 지난해 12월 31일 자정을 기해 발표했으며 당일 서버 다운과 함께 전 세계에 400만이 넘는 실시간 트렌트 양을 쏟아내 빌보드의 남자 ‘드레이크’의 “Duppy Freestyle”의 24시간 내 기록을 더블 스코어에 가까운 수치로 깨는 신기록을 세웠다.

또한 지민은 최근 세계 최대 스트리밍 업체 “2019년 재생목록”에서 ‘‘버지스트 드롭(BUZZIEST DROP)” 1위에 선정돼 사운드 클라우드 연말 결산에 선정된 최초의 한국 가수가 되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