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가는 한국인보다 한국 오는 일본인이 많아졌다…5년만에 첫 역전

29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 [연합=헤럴드경제]

일본 여행 거부 운동 여파로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인 관광객 수가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 수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관광공사와 일본 정부관광국에 따르면 올해 8월 방한 일본인 관광객 수는 32만9652명으로, 같은 달 방일 한국인 관광객 수 30만8730명을 넘어섰다.

한국을 찾는 일본 관광객 수가 일본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 수를 앞지른 것은 2014년 6월 이후 5년여 만에 처음이다. 이러한 역전 추세는 8월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

일본 관광객 수가 한국 관광객 수를 추월한 8월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 국가 명단(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해 국내에서 일본 상품 불매운동에 불이 붙은 시점이었다.

특히 일본을 찾는 한국 관광객 수는 8월(-48.0%), 9월(-58.1%), 10월(-65.5%), 11월(-65.1%) 등 4개월에 걸쳐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을 찾는 일본 관광객 수도 10월과 11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4.4%, 13.8% 줄었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일본 불매 운동 여파로 방한 일본인 수가 방일 한국인 수를 추월하는 상황이 벌어졌다”면서 “일본과의 관광 교류 역전에도 일본인 관광객 수 역시 한국인 관광객 수와 함께 줄고 있어 일본에 대한 적극적인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