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부양에 비상걸린 중국…6일 지준율 0.5%p 인하

인민은행 “실물경제 지원·융자비용 낮추는 차원”

20200101000224_0

[헤럴드경제=김나래 기자] 중국 정부가 경기 부양차 유동성 공급 확대를 위해 오는 6일 금융기관의 지급준비율을 0.5% 포인트 내린다.

1일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오는 6일 시중 은행들의 지급 준비율을 0.5% 포인트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인민은행은 이번 조치가 중국의 실물 경제 발전을 지원하고 융자 비용을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향후에도 적정하면서도 유연한 통화 정책을 통해 시장의 활력을 지원할 방침이다.

중국이 자국의 부채 문제가 여전함에도 지준율 인하로 경기 둔화 대응에 나선 것은, 미·중 무역 갈등 등으로 올해 6%대 경제성장률 달성이 쉽지 않다는 판단 때문이다.

앞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해 12월 청두은행 지점을 시찰하던 중 “추가 지급준비율 인하 및 선별적 지급준비율 인하를 연구해 채택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실질 금리와 전체적인 대출 비용을 낮춰 중소기업 융자난을 가시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해 5월 네이멍구자치구의 바오상(包商)은행 등 지방의 소규모 은행 3곳이 파산 위기에 몰려 구조조정 후 국유화되면서, 중국에서는 급속해진 경기 둔화가 금융 리스크로 번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