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솔루션 후 변해버린 식당 재솔루션도 중요

백종원도 놀란 ‘돈가스집 대기 줄’, 15.2% ‘최고의 1분’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겨울특집으로 꾸며지고 있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솔루션 후 원래대로 변해버린 식당에 대한 재솔루션도 중요해졌음을 알려주고 있다

 

 

1일 방송은 겨울특집 세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거제도 지세포항 골목의 긴급점검과 돈가스집의 제주도 이전 오픈이 공개됐다. 백종원은 지세포항 골목식당들의 루머가 사실로 드러나자, 직접 사장님들을 만나기로 했다.

보리밥&코다리찜집 사장님은 달라진 반찬 구성과 변해버린 맛, 코다리찜의 상시 판매에 대해 온오프라인상의 다양한 지적에 고개를 떨궜다. “맛이 별로다. 탄맛이 난다. 코다리가 짜다. 양념은 간이 안돼 있다. 소스가 맛이 없다. 그 전에 비해 맛수준이 낮아졌다.”

백종원은 “저와 했던 약속을 하나도 안 지켰다. 강원도에서 명인이 1박 2일 동안 가르쳐 준 건데, 이렇게 하면 그 분만 욕 먹는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백종원은 “장사 안되는 원인을 왜 다른 곳에서 찾으시냐.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야한다”고 조언했다.

도시락집 역시 각종 루머가 사실로 드러나면서 백종원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사장님은 ‘1인 1라면 주문’에 대해 “회전율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덧붙였고, ‘현금 결제 유도’에 대해선 ‘카드 수수료’를 언급했지만 ‘자신의 욕심’도 있었음을 내비쳤다. 솔루션 이전 손님이 없어 고민하던 사장님이 이젠 매출액 올릴 생각이 더 강해진 것이다. 백종원은 맛과 함께 가게 운영 방식을 지적하며 “욕심을 걷어내야만 멀리 볼 수 있다”며 ‘초심 찾기’를 당부했다.

이후 제작진은 백종원의 제안으로 비밀리에 ‘2차 긴급점검’을 진행했고, 보리밥&코다리찜집과 도시락집은 다시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손님을 맞았다. ‘거제김밥’집은 멍게의 가격 인상 이유를 가게 안에 써붙여 혼란을 없앴다.

한편, 돈가스집은 제주도 이전 오픈을 첫 날을 맞이했다. 남편 사장님은 “한 달의 공백 때문에 손님이 안 올 것 같다”고 걱정했지만, 이미 새벽부터 새 가게 앞에 줄이 늘어섰고 백종원 역시 깜짝 놀랐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5.2%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돈가스집의 제주도 이전 오픈 첫 날의 풀스토리를 전격 공개한다.

한편, 새해 첫날인 이날 방송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10.9%, 2부 13.7%(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를 기록해 프로그램 자체 최고 시청률인 11%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날 방송된 수요 예능 시청률 1위는 물론 동시간대 시청률 1위도 굳건히 지켰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