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의사보다 뛰어난 유방암 진단 AI개발”

영국·미국 여성 2만8000명 진단 결과 오진 비율 낮아져

초기 진단 정확성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

의사의 진단 부담도 낮아져…추가 임상시험은 과제

 

구글이 유방암 초기 진단의 정확성을 높이는 인공지능(AI)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투자 전문 자회사 구글벤처스를 통해 바이오·헬스케어에 투자를 꾸준히 늘리고 있는 구글이 유방암 진단 인공지능(AI)개발해 의학·정보기술(IT)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구글이 의사보다 정확하게 유방암을 진단할 수 있는 AI 개발에 성공했다고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1일(현지시간) 밝혔다.

구글헬스 연구소의 스콧 마이어 맥키니 박사 연구진은 유방조영술 결과를 토대로 AI를 개발, 훈련시킨 결과 유방암 진단 능력이 방사선 전문의를 능가했다고 주장했다.

X-선 촬영을 통해 유방암 여부를 진단하는 유방조영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인증한 유방암 진단방법이지만 유방 조직에 암세포가 가려지는 경우가 많아 의사가 정확한 진단을 하는데 어려움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헬스는 영국과 미국에서 각각 7만6000명, 1만5000명 이상의 유방조영술 결과를 활용해 AI를 학습시켰다. 이후 조직검사를 통해 유방암 확진 여부가 가려진 영국과 미국 여성 약 2만8000명이 이전에 받았던 유방조영술 결과를 AI에 테스트했다. 그 결과 암환자를 음성이라고 오진한 비율이 미국과 영국에서 각각 9.4%, 2.7% 줄었다. 암세포가 없는데 암이라고 오진한 비율 역시 5.7%(미국), 1.2%(영국) 감소했다.

또 AI와 6명의 전문의에게 무작위로 선택한 유방조영술 결과 500개를 놓고 진단을 하도록 한 결과, 오진 비율이 AI가 의사보다 낮았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때문에 AI의 도움을 받으면 유방암 진단 정확성이 훨씬 높아질 것이라고 연구진은 기대했다.

AI가 의료진의 부담도 덜 수 있다고 구글헬스는 주장했다. 두 명의 의사가 영상 한 개를 분석하도록 돼 있는 영국에서 1차 진단을 의사 한 명과 AI가 하도록 하자는 것이다. 의사와 AI의 진단 결과가 다를 때만 다른 의사가 추가 진단을 하면 2차 진단 부담이 88% 감소할 것이라고 구글은 추정했다. 최소 약 1100여명의 방사선 전문의가 부족한 영국 의료계에는 단비 같은 소식이다.

도미닉 킹 구글헬스 영국 대표는 “AI기술이 인간의 전문성을 어떻게 돕고 활성화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훌륭한 실증 사례”라며 “유방암뿐 아니라 더 폭넓게 이 기술을 사용하면 검진은 더 공정하고 정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연구진은 의료실무에서 AI가 얼마나 효용성이 있는지 평가하기 위해서는 임상실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실제 의료환경은 AI개발-테스트 환경보다 더 복잡하고 잠재적인 변수가 많기 때문이다. 또 AI의 진단 결과에 대한 책임을 개발업체와 보건당국 가운데 누가 질 것인지에 대한 정확한 기준 마련도 숙제다.

한편 구글은 지난해 11월 웨어러블 기기 전문업체 핏비트를 21억달러(약 2조4399억원)에 인수하는 등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구글의 생명공학 자회사인 베릴리를 통해서는 10개 이상의 헬스케어 연구를 하고 있다. 제2형 당뇨병 환자를 위한 소형화 연속혈당측정기, 의료용 스마트렌즈 등을 개발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