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미 교착 불가피…충격적 실제행동 넘어갈 것”

“북한 보유할 새로운 전략무기 목격하게 될 것”

“핵시험ㆍICBM 중단 공약 지킬 근거 없어”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 나흘만에 마무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작년 12월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중단 공약을 더이상 지킬 근거가 없다면서 멀지 않아 새로운 전략무기 보유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미국의 최근 대화 제의에 대해 시간벌이용이라면서 북미 간 교착국면 장기화가 불가피한만큼 충격적인 실제행동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또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공약을 더 이상 지킬 근거가 없다며 조만간 새로운 전략무기를 보유하겠다고 공언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 12월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보고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현 정세에 대해 “미국의 본심은 대화와 협상의 간판을 걸어놓고 흡진갑진(이러쿵저러쿵)하면서 저들의 정치외교적 이속을 차리는 동시에 제재를 계속 유지해 우리의 힘을 점차 소모·약화시키자는 것”이라고 규정한 뒤 “우리 국가의 안전과 존엄, 그리고 미래의 안전을 그 무엇과 절대로 바꾸지 않을 것임을 더 굳게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우리 국가의 근본이익과 배치되는 요구를 내대고 강도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해 조미(북미) 간의 교착상태는 불가피하게 장기성을 띠게 돼있다”면서 미국의 최근 대화제의에 대해 “시간벌이를 해보자는 것일뿐”이라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우리는 결코 파렴치한 미국이 조미대화를 불순한 목적 실현에 악용하는 것을 절대로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껏 우리 인민이 당한 고통과 억제된 발전의 대가를 깨끗이 다 받아내기 위한 충격적인 실제행동으로 넘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에게 있어서 경제건설에 유리한 대외적 환경이 절실히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결코 화려한 변신을 바라며 지금껏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을 팔수는 없다”면서 “미국과의 장기적 대립을 예고하는 조성된 현정세는 우리가 앞으로도 적대세력들의 제재 속에서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기정사실화하고 각 방면에서 내부적 힘을 보다 강화할 것을 절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과의 대결구도를 분명히 하면서 국제사회의 제재 속에서 자력갱생을 추구하겠다는 셈이다.

아울러 통신은 김 위원장이 준엄한 한반도정세와 복잡다단한 국제관계구도를 분석한데 기초해 자주권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공세적 조치들’과 관련한 강력적인 과업들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우리가 조미 사이의 신뢰구축을 위해 핵시험과 대륙간탄도로켓(ICBM) 시험발사를 중지하고 핵시험장을 폐기하는 선제적인 중대조치들을 취한 지난 2년 사이에만도 미국은 이에 응당한 조치로 화답하기는커녕 대통령이 직접 중지를 공약한 크고작은 합동군사연습들을 수십차례나 벌려놓고 첨단전쟁장비들을 남조선에 반입해 우리를 군사적으로 위협했다”며 “십여차례의 단독제재조치들을 취하는 것으로써 우리 제도를 압살하려는 야망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을 다시금 세계 앞에 증명해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조건에서 지켜주는 대방(상대방)도 없는 공약에 우리가 더 이상 일방적으로 매여있을 근거가 없어졌다”면서 “이것은 세계적인 핵군축과 전파방지를 위한 우리의 노력에도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계속해서 “조성된 정세는 우리가 이미 천명한 바와 같이 적대세력들이 우리의 자주권과 안전을 감히 범접할 수 없도록 우리의 힘을 필요한만큼 키워 우리 자신을 지키는 길만이 우리가 힘겨워도 중단없이, 그리고 주저없이 걸어야 할 길이라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면서 “전략무기개발사업도 더 활기차게 밀고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는 가시적 경제성과와 복락만을 보고 미래의 안전을 포기할 수 없다”고 단언하면서 “이제 세상은 곧 멀지 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보유하게 될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새 전략무기 시험 및 공개를 예고했다.

Print Friendly